러시아 모스크바...쌍트페테르부르크...


아득하게 먼 옛날 일인 듯...

문화를 봤고...

국가의 힘을 봤다...

꼭 다시 간다...ㅎㅎ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받아쓴것도 아니고 취재한것도 아니다..


단 한번이라도 전화 취재를 했다면..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정도가 보편적인 형태다..


또는 100% 받아쓰는 경우라면.. 

'(매체명)에 따르면' 정도가 그나마 정석이다.. 


이상한 문장이 오히려 양해 될 판..


안타깝다.. 왜 하나같이 망가지는걸까.. 


한편으론 두렵다..


그렇게 배웠다고 할까봐..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학창 시절의 경험입니다만 장황하게 많은 것을 나열하기만 하는 사람이 없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어쨌다는 거야? 문제의 핵심이 뭐야?” 이런 핀잔을 듣게 됩니다. 진순의 순서에 있어서도 중요한 것을 먼저 얘기하고 그 다음에 그것과 관련된 것들을 시간적 순차성이나 중요도에 따라 내놓아야 옳습니다.

 

- 신영복 담론

 

여러분.

우리의 일상 언어 역시.   

기사 야마 잡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의 함축은 제목.

그 함축을 살짝 풀어주는 것이 야마.  

(제목의 핵심 단어가 야마에 없을 수 없는 이유죠)

 

시간적 순차성이나 중요도에 따라 내놓는다는 것은.

역삼각형꼴기사 전개.

 

때문에 이 시간 이 순간 우리가 배우고 또한 익히고 있는 기사의 거의 전부는.

사실상 평생 써먹고 또 써먹게 되는 것입니다.

 

박래부 선배가 집필한 책 한 권 후배들에게 추천합니다.

 

좋은 기사를 위한 문학적 글쓰기 - 저널리즘 문장론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