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화요일(14) 허리통증 더 이상 참지 못하고 병원 가서 신경주사 맞고 왔다. 수술은 가급적 피해보자는 의사의 권유를 받아들였어. 당장 수술하고 싶지만. 허리는 칼 대면 안 된다고 주변에서 말들이 많아서. 일단은 꾸욱 참아보기로 했다.

 

물론 병원까지는 걸어갔고, 예약된 시간이 촉박해서 뛰기도 했지. 신경주사 맞은 다음에는 30분 정도 휴식을 취한 뒤 걸어서 나왔다. 지금은 점프고 뭐고 문제 없을 것 같다. 안 아프니까.

 

각설하고.

 

내가 이미 말했잖아. 병무청 입장 나오면 모든 잡소리 한방에 정리된다고. 아니나 다를까 병무청이 해명했네. 절차상에 문제 없다는 것으로 요약되는 것 같다.

 

그런데도 강용석 의원은 의심스러운가봐. 심지어 박원순 시장도 모자라 아들의 여자친구까지 언급하면서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 같은데. 이건 정말 아니지.

 

좋은일이든 나쁜일이든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 정치인들 입장에서 좋기야 하겠지. 그런데 말야. 간과하면 안 되는 것이 있어.

 

제보자로부터 양치기 소년의 이미지가 피어나는 순간. 기자들은 본능적으로 자신을 철저하게 보호하기 시작한다. ‘저 사람 말 들었다가는 개망신 혹은 소송 당할 수도 있겠다는 우려야.

 

파괴력을 담보한 진실이 통하지 않는 순간은 곧 내 목소리를 들어주는 기자들이 없는 순간이 될 것이고. 정치적 사형 선고 정도가 아니라 심각한 정서적 데미지를 입는 단계에 입문하게 될 꺼야.  

 

그 이후의 상황은. 알아서 생각해.

 

한가지 분명한 건. 어떤 방식으로든 더 이상 회생은 불가하다는 거야.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