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어플들 다운받아서 많이들 쓰지? 난 최근 T맵이나 올레맵 등 내비게이션을 많이 쓴다. 실시간으로 막히지 않는 길을 가르쳐 줘서 무척이나 편리하더라고. 기존 내비게이션은 사라지지 않을까 싶어. 완성차에 장착된 채 출고되는 물량을 제외하면 말야.

 

내비게이션 어플 운전자들 많이 쓰는 추세인 것 같다. 내 주변만 봐도 안쓰는 인간이 없을 정도지. 그런데, 통신사들이 딴지 거는거 본 적 있는 사람 있나? 내비게이션앱 많이 써서 망 과부하 걸린다는 식의 타박말야. 그래 맞아. 없어.

 

보이스톡 때문에 통신사들 난리가 난 것 같은데. 결과적으로 말하면 추세가 아닐가 싶어. 피할 수 없는 기술과 세월의 흐름이지.

 

보이스톡은 어플이야. T맵이나 올레맵과 전혀 다를 바가 없지. 구현하는 성능에서 차이를 보일 뿐 큰 맥락에서 보면 모두 어플일 뿐이다. 작은 업체가 개발한 어플 때문에 대기업 수익 줄어든다? 창피한 일이기도 하지.  

 

만약 통신사들의 논리대로라면. T맵이나 올레맵처럼 이용자수가 많은 어플도 차단해야 겠지. 사용자들은 더더욱 늘어날 것이 뻔하고. 동시 접속자수가 많을수록 시스템이 버벅거릴 수가 있다는 분석이 가능하니까.

 

살펴볼 것이 있다. 카톡 최초 출시때도 통신사들은 비슷한 논리로 카톡차단에 부심했었어. 망과부하 상황이 우려스럽고 문자통화료 수익이 줄어든다며 목에 핏대를 세웠었지. 언제부터인가 언제 그랬냐는 듯 잠잠해진 이슈야.

 

같은 상황이 되풀이되지 않을까 싶어. 두고 봐야 알겠지만.

 

그리고 말야. 무엇보다. 소비자들은 데이터사용료를 이미 지불하고 있어. 그 범위내에서 보이스톡 어플을 사용한다는데. 이걸 어떤 명분으로 막을 수 있지?

 

불가능해.

 

통신사 입장에서는. 버릴 부분은 과감히 버리고 새로운 먹거리를 찾아 나서는 것이 장기적 생존 관점에서는 분명한 것 같다.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