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간판 철강업체 포스코가 잇달아 터져 나오는 회사 안팎의 각종 악재로 몸살을 앓으면서 불안감이 커져가는 모습.

 

포스코의 올 1분기(1∼3)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반 토막 수준인 4220억 원으로 주저앉았고 영업이익률도 10.1%에서 4.5%로 추락.

 

이 회사의 영업이익률이 5%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어서 회사 내부에서도 상당한 충격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

 

또 오랫동안 협력관계를 유지해온 신일본제철은포스코가 변압기에 사용되는 고성능 전기강판 제조기술을 불법 취득했다고 주장하며 미국과 일본 등에서 포스코를 상대로 특허소송을 제기.

 

이런 상황에서 파이시티 인허가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의 비자금 관리인으로 지목한 이동조 씨가 운영하는 제이엔테크가 포스코의 협력업체이고, 파이시티 시공사가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코건설이어서 한층 곤혹스러운 표정.

 

그 동안 경제계에서는 올 3월 연임에 성공한 정준양 포스코 회장 등 이 회사 경영진의종합 역량’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는데 최근 한꺼번에 악재가 불거지면서 정 회장의 리더십이 본격적인 시험대에 올랐다는 관측이 무성.

 

(출처 동아일보)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