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엔포(N4)에 대한 일부 언론의 공격과 인턴-수습기자의 상관관계

 

오늘 모 연예매체에서 티아라엔포의 미국공연을 비난하는 기사를 썼네. ‘떠들썩하더니 고작 비루한 수영장 공연이라는 내용으로 요약할 수 있겠어. 여기에 네티즌들의 힐난을 녹였어. 내가 이 글을 쓰게 만든 결정적 계기야.

 

(참고로 난 이효리 팬이다. 세월이 지나도 변함없는 열정이 매력적이라. 그냥 그 자체만으로도 좋은 걸출한 스타라는 생각이다. 걸 그룹은 내 관심사 밖이라는 의미지. 그래서 냉정하게 바라볼 수 있는...)

 

본격적으로 글을 시작하기 전 꼬맹이에게 한마디.

 

난 그런 글을 당신이 주도적으로 썼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난 그렇게 가르쳐 준 적이 결코 없으니까. 회사와 티아라 소속사의 관계가 좋지 않은 이유로. 당신의 의지와 무관하게 누군가 쓰라고 해서 쓴 것으로 믿고 싶다. 현장기사를 쓴 후배가 심리적으로 위축될까 싶어 선배로서 쉴드를 친 거라면 실수야. 오히려 혼을 내야 경력기자다운 면모가 풍기지 않았을까. 잘못된 방향 설정에 대한 자기검열의 흔적이 보이지 않아 글을 읽는 내내 안타까웠다.”

 

티아라엔포? 티아라N4? 여러 연예매체가 일관성 없이 혼용해서 쓰고 있는데. 티아라엔포라고 쓰겠다. 귀찮아서.

 

모 온라인 연예매체에서 티아라가 최근 진행한 기자회견을 두고 혹평을 했더군. 시간차를 두고 2꼭지 정도가 생산된 것 같다. 한 꼭지는 티아라엔포가 기자회견장에서 호응을 얻지 못했다. 안습이었다, 다른 한 꼭지는 티아라 소속사측이 우리 기사에 대해 거칠게 항의를 하며 편집권을 위협했다는 내용이 각각 골자다.

 

일반인은 잘 모르는, 기자들을 상대로 한 연예인들의 기자간담회 얘기를 들려줘야 하는 순간이군. 내 개인적인 경험을 토대로많은 독자들이 오해하고 있는 부분이 풀렸으면 하는 바람이다.

 

난 사실 연예기자 경력은 전무하다. 정치와 경제 분야에만 주로 있었지. 다만, 연예부 후배기자들을 따라 호기심에 몇 차례 연예인들을 상대로 한 기자간담회를 따라다녀봤다. 신곡 발표 기자간담회와 영화쪽 기자시사회. 전체적인 분위기는 판에 박은 듯 똑같다.

 

살벌해. 웃음기는 없어. 대중에 공개되기 전 기자들에게 냉정한 평가를 받는 자리니까. 물론 노련한 연예인들, 언론노출경력이 많고, 기자들과 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연예인들은 긴장을 풀기 위한 농담을 무대 위에서 던지기도 한다. 현재 시점에서 대중들 사이에 인기가 많은 연예인들이 주로 그렇다. 그마저도 금방 침묵 속에 묻히는 경우가 다반사지만 말야.

 

카메라 셔터누르는 소리와 플래시 터지는소리, 여기에 약간의 웅성거림과 무대 위에서의 발자국소리. 이게 다야.

 

분위기가 이럴 수 밖에 이유가 있어. 앞서 밝혔듯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게 아닌 기자들만을 위한 자리이기 때문이지. 이렇게 생각하면 쉬워. 연예인들 입장에서는 시험시간인 거야. 시험시간 분위기 알지? 그래. 딱 그런 분위기야. 매우 딱딱해.

 

만약 그 장소에 한 두 사람 열렬한 팬이 있다면. 아마 장내는 그 소수의 사람이 내지른 환호성으로 아수라장이 될 것이다.

 

기자들 상황을 살펴볼까?

 

가령 이효리가 기자간담회를 진행했어. 신곡을 몇 곡 선보였다고 치자. 그런데 취재하던 어떤 기자가 이효리 팬이라고 해서, 과도하게 박수치고 환호성을 질렀어. 그 순간 바로 개념없는기자로 낙인 찍히는 거야. ‘쟤는 대체 어디 기자냐는 물음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지.

 

그런 반응을 보인 기자가 이효리를 냉정하게 평가할 수 있을까? 본인은 아니라고 하더라도 이미 다른 기자들은 그렇게 생각한단 말이지. 직업기자가 아닌 골수팬에 불과한거야. 그런 기자는 기자간담회에 오면 안되지. 팬미팅 자리에서, 팬들 사이에 껴서 소리 지르며 취재해야지.

 

기자간담회는 이렇듯 전체적으로 닥치는상황이 연출될 수 밖에 없는 태생적 한계가 분명한 자리다.

 

여기에 티아라엔포를 대입시켜보면 어때? 답은 너무도 간단하지?

 

대다수 연예매체들이 그런 적막한분위기를 활자화하지 않은 이유. 티아라엔포가 문제가 아니라 원래 그런 거라는 거. 원래 그렇지 않다면. 비슷한 기사가 쏟아져 나왔어야 정상이라는 거. 그게 훈련된 기자들의 동물적 반응이라는 거. 

 

이쯤에서 티아라엔포의 수영장 공연을 문제삼은 기사로 돌아가보자.

 

이건 대다수 유무명가수들의 가슴에 불을 지른 기사가 아닐까 싶어. 대중 속으로 파고들기 위한 그들의 처절한 노력을 싸구려 몸부림으로 전락시키고야 말았어.

 

과거 장윤정과 박현빈이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장면이 떠오른다. 누군지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는데. 포크레인 삽 위에서 노래를 부른 적이 있었다는 고백을 했었어. 누구는 짐을 실어 나르는 탑차 위에서 댄서들과 함께 공연을 했다는.

 

국민 MC 유재석? 메뚜기탈 쓰고 각종 잔치 사회보고, 말도 안 되는 허름한 장소에서 싸인회 하고이런 사례는 너무도 많아서 일일이 열거하는 것 자체가 불필요할 정도다.    

 

이런 노력은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이른바 스타라는 명성을 얻고 있는 연예인들이라면 누구나 겪은 성장통의 작은 부분인데. 티아라엔포에게 만큼은 현재와 미래의 가치를 동일시하듯 잣대를 들이 밀고 있어.

 

니들은 찌질해. 니들은 안돼라는 팩트가 확인되지 않는 불편한 메시지가 기사에 너무도 많이 담겨있는 것 같아 참으로 거시기하다. 

 

슬슬 결론을 내려야 할 것 같다.

 

왜 하필 티아라엔포, 넓은 의미의 티아라를 상대로 한 비판적인 기사가 나오는지. 기자들이나 눈치 빠른 독자들은 알고 있다. 과거 왕따논란이 여전히 티아라의 주변부를 맴돌고 있기 때문이겠지. 언론사와 소속사, 기자와 소속사 대표간의 감정문제가 개별적으로 전개됐을 수도 있겠고.

 

그렇다 하더라도. 기자는 냉정하게 팩트만 봐야지. 상대방에 대한 가해가 우선이라면 응당 사과하면 될 일이고.

 

언론이, 또는 기자가 사실여부가 파악되지 않은 네티즌들의 가십성 문제지기에 부화뇌동하거나. 감정적 시비에 얽매여 팩트를 무시한 채 현상과 사물을 왜곡된 시각으로 바라본다면.

 

결국 그 속에서 빚어지는 기사는 기형아 출산과 다르지 않다는 게 내 생각이다.

 

선배라고 불리는 경력기자는 훈련이 덜된 인턴이나 수습기자의 이런 그릇된 행동을 사전 또는 사후에라도 바로 잡아줘야 할 의무가 있는 사람들이고.

 

누군가 죽어나간다면.

 

과연 펜대를 움켜쥔 망나니들이 그 책임을 감당할 수 있을까. 난 그게 벌써부터 걱정된다.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