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누구 찍어주세요라는 문자를 받으면. 대부분 유권자들은 귀찮아한다.

 

요새 같은 스팸시대에는 말이지. 오히려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어서 자제하는 것이 상책이다.

(대형 스피커 끄고 유세하면 당선 가능성 높아진다는 것이 내 분석이다)   

 

더구나 대형 이벤트도 아닌 당내 경선, 즉 사실상 조직대 조직의 대결이라면. 문자든 그 무엇이든 자극하는 움직임은 아이러니하게도 상대방 조직표 단결효과로 연결 된다. 이건 그 동안의 숱한 선거들이 방증한 결과이기도 하다.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가 관악을 재경선을 선언했단다. 김희철 의원이 경선경과에 불복하고 무소속 출마 하는데 대한 극약처방이지. 불복 사유는 앞서 밝힌 데 다 녹아 있으니 다른 뉴스들 참고 하시고.

 

내 시각은 좀 달라. 이정희 대표를 띄워주기 위한 김희철 의원의 전략이 아닐까 싶다.

 

일단 표면적으로 보면. 이정희 대표 뭔가 배포가 커 보이지 않나? 겉 모습은 순하고 여린 여인의 그 모습 그대로인데 반해. 행동은 거침없잖아. “억울하면 다시 붙어보자이거 잖아. 자신의 선천적 약점이 자동으로 커버되는 듯한…       

 

김희철 의원은 정반대라고 볼 수 있지. 대한민국 보편적인 심리인 남자가 쪼잔하게…”이런거 있잖아. 엄청난 마이너스 요소지. 물론 이해는 된다. 특히 두 후보간에 표차이가 얼마 안났다고 하니까 세세한 부분까지 고려를 안 할 수가 없게 된 상황이야. 그래도.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나온 결과에 대해서는 승복했어야 옳다고 본다. “나랑 표를 나눠 먹으면 니가 이길 수 있을 것 같냐정도로 밖에 이번 행보가 해석되지 않는다. 천신만고 끝에 본선에 가더라도 절대 약점으로 작용할 공산이 크다.  

 

이걸 김희철 의원이 모를까? 서울특별시 관악구 구청장, 건국대학교 행정대학원 행정학과 겸임교수 등등을 지낸 현역 국회의원이 그걸 모를까?

 

그래. 전략이야. 자신을 희생해서 이정희 대표를 띄우려는. 관악을에서 인지도가 그저 그런 이정희 대표 이름 석자를 지역구민들 전체에게 알릴 수 있는 결정적 원인이 될 것으로 본다.

 

내 예상으로는. 김희철 의원 조만간 결과에 승복하고 이정희 대표의 당선을 위해 백의종군 하겠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 할꺼야. 아름답지. 김희철 의원 자신에게도, 이정의 대표에게도 밝은 햇살이 내리쬐지 않겠어?      

 

제발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