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여자들이 쓰는 화장품을 한 번 발라본 이후. 남성용 화장품은 쳐다도 안보고 있는 1인이다.

 

지난 겨울 라라베시 악마크림을 써봤어. 좋더라. 그 촉촉함. 다른 화장품에서는 경험해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대체적으로 상품평은 좋은 것 같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작게 시작했던 업체가. 지금은 면세점에 들어간다 어쩐다 하면서 사세가 크게 확장된것만 봐도 알 수 있지. 올해 상반기에만 12만개 이상을 판매했다지. 기록적이야.

 

그런데 말야. 사용자들 사이에 이물질 피해사례가 불거지고 있는 것 같다. 실제 내가 구매한 제품에서도 이물질이 나왔을 정도니. 피해자들이 얼마나 광범위하게 퍼져있겠어.

 

문제는. ‘원재료가 굳은 것이다’, ‘피부에는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식으로 응대하고 있을 뿐 뭔가 속시원한 해명을 내놓고 있지 않다는거야.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면 이물질이 나왔다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는 소비자들이 한둘이 아니야.

 

사진을 보면 벌레 같기도 하고, 무슨 알갱이 같기도 하고. 징그럽다. 아무리 피부에 해가 없다고 해도. 이정도면 쓰기 싫은 충분한 조건이 되지 않나 싶다.

 

개인적으로 의문이 드는 것은. 원재료가 뭉쳐서 생긴 이물질이라면 형태나 색깔 등등이 균일하게, 동일하게 나와야 하는거 아닌가? 내가 직접 경험한 이물질은 까만 덩어리인데, 다른 사례들 보니까 갈색, 짙은 파란색 난리도 아니네.

 

라라베시 악마크림, 자칫 한순간에 훅 갈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제조공정에 심각한 결함이 있는 것이 아닌가 추측된다.

 

한가지 더 추가하자면. 그런 문제가 있기 때문에. 타 화장품 업체들은 라라베시 악마크림 같은 제품에 도전하지 않은 것이 아닐까???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