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진료 기록을 분석하고 관련자들을 조사한 결과 나 전 후보가 지난해 해당 병원을 15차례 찾아 자신과 딸의피부관리 비용으로 550만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의 수사결과야. 토대로 계산을 해보자고. 15차례에 걸쳐 550만원을 썼다고 했으니까 회당 관리비는 3666666. 두사람이니까 나누기하면 18333333… 반내림 하고 우수리 제하면 피부숍 갈 때 마다 1인당 18만원이 든다는 얘기다.

 

부지런하고 외모관리에 적극적인 사람이 있다고 가정, 아울러 이 사람이 매일 피부숍을 방문했다고 가정하면 18만원 곱하기 365… 6570만원이다. 여기에 회원제로 운영되는 곳이면 회원비가 추가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참고로 광화문 근처 르메이어쩌구 빌딩 지하에 수영장과 헬스장 운동시설이 있는데. 거기 회원제로 운영된다. 연회비가 3천만원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내가 수영장 다닐라고 직접 전화해 봤었다. 그런 거액을 내고 왜 수영이나 헬스를 할까 아직까지 궁금하다. 지리적 여건으로 인해 VVIP들이 주고객층이 아닐까 예상해보는 바지 뭐. 지금으로부터 약 2년전 쯤이니까 지금은 어떨지 모르겠다.  

 

각설하고.

 

나경원 의원이 다녔다는 피부숍은 회원제로, VIP들을 대상으로 운영되는 곳이라는 것이 시사인의 주장이야. 이를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면 연회비가 상당할 것이라는 추론이 가능하다. 이와 별개로 개인 회원권이 발급되는지, 가족형 회원권이 발급되는지 여부는 통상 회원권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추가적인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한 대목이다.  

 

, 연회비 뿌라쓰 피부관리비가 최소 1억원은 넘지 않겠느냐는 보편타당한 의심이 나오는 거지.  

 

그런데 시사인은 문제의 피부숍 관계자와회원들의 말을 인용, 병원 연회비가 1억원선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근거는 병원장이 직접 확인해 준 발언 녹취록. 하지만 녹취록의 진위여부는 아직 양측의 입장이 팽팽한 상태니까 일단 접어두자고. 연회비만 1억원인 것과 피부관리비와 연회비 합산이 1억원인 것과는 매우 큰 차이가 있는 거니까. 이거야 뭐 법정에서 가려질 문제로 보이고.

 

그런데 말야. 서울시장 선거 당시 나경원 후보 측의 해명을 되새길 필요가 있어. “다운증후군인 딸의 피부∙무릎 노화 치료를 위해 (피부숍을) 찾았고 그때 몇 차례 피부관리를 받은 것이라며 비용은 35∼40회에 500∼600만원 정도였다는 입장 말야.

 

앞서 경찰이 밝힌 이용금액과 중첩되지 않는다. 누가 얼마를 썼는지 정확한 사실확인이 필요한 대목이라고 봐. 바로 이 지점에 숨어있는 1인치가 있다는 것이 내 주장의 골자다.

 

피부 상태에 따라 적용되는 케어 프로그램이 다를 것이고, 이로 인해 관리비용도 엄청나게 벌어질 공산이 크다. 얼굴마사지만 받을 때의 비용과 전신마사지를 받을 때의 금액차이 정도로 이해하면 된다. 마사지 받을 때 사용하는 각종 바르는 재료의 가격이 천차만별인 것과도 무관하지 않다.

 

결론을 내리자면 이런 거지.

 

피부숍 방문 횟수대비 금액으로 따졌을 때, 2인 이상 방문해서 한꺼번에 결제를 했다고 하면. 특정인에게 상대적으로 더 많은 비용이 집중될 수 있다는 개연성과.

 

그 반대로 특정인이 오히려 비용적인 측면에서 소액소비자일 가능성이 공존하는 거지. 물론 특정인은 나경원 의원이 되는 거고.

 

나경원 의원이 소액소비자라면 시사인은 매우 위태로워질 확률이 높고. 그 반대라면 나경원 의원은 치명타를 입게 될 것임은 자명하지.

 

중요한건 회원비와 관리비를 포괄한 전체 이용금액이 아닌 누가 얼마를 썼느냐 여부다. 알간?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