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위원들의 심사평을 듣는 내내 불편했다. ‘예상밖이라며 박진영은 못내 아쉬운 듯 눈물을 보이기까지 했다. 심사위원들의 의견과는 다르다는 점이 반복돼 전파를 탔다. “우리책임 아닙니다라는 오만한 변명에 지나지 않는다.

 

분명 심사위원 3인은 대중가수로서, 제작자로서 성공한 삶을 살아왔겠지만 수백, 수천만 대중의 귀와 감성을 3개로 압축하기란 불가능하다. 그 시간대에, 어떤 면이 시청자들에 어필했느냐가 결국 관건이다.

 

김나윤의 볼거리는 이승훈과 함께 단연 참가자들 가운데 으뜸이었다. 이승훈에 대한 심사위원들의 무게중심은 창조력과 재치에 있었다. 가창력은 별로지만 뭔가 되도 되겠다는 문제아적 발상이 근저에 자리하고 있었다. 단순 가창력만 놓고 재단하지 않았다는 의미다.  

 

김나윤도 같은 맥락이다. 고난이도의 응원단 액션을 소화하면서 완벽한 가창력을 기대하기엔 애초에 무리였다. 그리고 냉정하게 말해. 김나윤과 이하이, 혹은 김나윤과 이미쉘의 가창력은 수준이 다르다. 김나윤은 그 나름의 분위기와 독특한 발성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여 왔다. 무기라면 엄청난 무기다.

 

그 무기를. 김나윤은 이번 무대에서 십분 발휘했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의도했는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지만. 의도했다면 타겟을 정확히 잡은 전략의 승리라고 평하고 싶다. 김나윤의 무대를 보면서. 무한한 발랄함과 흥겨움을 느낀 시청자가 비단 필자뿐이랴.  

 

만약, 김나윤이 이전과 비슷한 무대를 연출했다고 가정하면. 1000% 탈락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승훈과 탈락자 경쟁을 벌였을 것으로 조심스럽게 추측되는 바다.

 

가창력에서 돋보이지 않는 김나윤과 이승훈이 향후 어떤 무기를 탑재하고 시청자들을 공략해 나갈 지 개인적으로 최대 관심사다.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